9월초의 서해 바다는 아직도 뜨거운 여름을 머금은 채, 8월 같은 바다 빛깔을 띄고 있다.

이렇게 가는 여름을 아쉬운 마냥 이리 저리 또 뛰어 다녔던 추억이다.

184 total views, 1 views today